불임클리닉

불임_head

무자식 상팔자는 헛말

 

1960년대 – 덮어놓고 낳다가는 거지꼴을 못 면한다

1970년대 – 딸 아들 구별 말고 둘만 낳아 잘 기르자

1980년대 – 하나씩만 낳아도 삼천리는 초만원

1990년대 – 아들 바람 부모세대, 짝꿍 없는 우리 세대

2000년대 – 자녀에게 물려줄 최대의 유산은 형제입니다

위 가족계획과 관련된 지나간 10년 단위의 대표적 슬로건들을 보면 경제적, 사회문화적 환경변화에 따라 불과 40년 만에 ‘덜 낳 자’가 ‘더 낳자“로 변해온 걸 알 수 있다.

그러나 의지나 바람과는 상관없이 불임으로 고통받는 부부들의 입장에서 보면 그 모두가 배부른(?) 헛소리로 들릴 뿐이다. 안타까운 것은 부부의 몸 상태와 운기에 맞춰 잘 준비하면 임신이 가능한 부부들도 방법을 못 찾아 헤매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.

해볼 것 다해보고 이제 그만 포기하 려 한다면 마지막으로 숨터한의원의 문을 두드려 볼 것을 권한다

뇌 호르몬이 자궁상태를 결정한다

임의 50% 이상이 아직 원인불명이다. 그러나 분명 한 사실은 자궁 역시 뇌의 지배를 받는다는 것이다. 뇌 속 호르몬의 일종인 키스펩틴은 사춘기의 서막을 열고, 배란을 알리는 신경세포를 활성화한다. 키스펩틴의 도 움을받아비로소여성의몸은임신가능한상태가되 는 것이다. 당연히 피로나 스트레스로 뇌기능이 저하될 수록 임신 가능성도 떨어진다.

우리나라는 초저출산 국가임에도 시험관시술 3회까지 만 건강보험을 적용해준다. 그만큼 임신 적기를 찾으려 는 노력은 더욱 절박해진다. 숨터한의원은 저하된 뇌기 능을 정상 궤도에 올려 불임을 극복한다. 아울러 한의 학 고유의 운기론(運氣論)으로 부부 사주를 해석해 임 신 최적기를 찾아준다.
먼저 임신을 위한 몸 상태를 만 들고, 운기에 맞춰 수태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다.

안녕하세요. 숨터한의원입니다.
×
MENU